LG유플러스 ‘대한민국광고대상’ 3년 연속 수상
LG유플러스 ‘대한민국광고대상’ 3년 연속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수상한 LG유플러스의 VR·AR 콘텐츠 ‘멸종동물 공원’ 스틸컷 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0.11.25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수상한 LG유플러스의 VR·AR 콘텐츠 ‘멸종동물 공원’ 스틸컷 이미지.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0.11.25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 AI 실험을 도입해 만든 올바른 콘텐츠 시청 습관 캠페인 영상과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제작한 VR·AR 콘텐츠가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 쾌거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유·아동 전용 미디어 플랫폼 ‘U+아이들나라’를 소재로 제작된 올바른 콘텐츠 시청 습관 캠페인 영상 ‘당신의 아이, 무엇을 보고 듣고 있나요?’는 공익광고 부문 은상과 통합미디어 부문 동상으로 2개 부문 수상했다.

미취학 아동의 올바른 콘텐츠 시청 습관과 바른 언어 습관을 장려하는 공익적 메시지를 AI 실험이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전달해 형식의 독창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가 세계자연기금(WWF)와 함께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제작한 VR·AR 콘텐츠 ‘멸종동물 공원’은 공익광고 부문 은상, 통합미디어 부문 은상, 프로모션 부문 은상으로 3개 부문 수상했다.

‘멸종동물 공원’은 멸종위기, 절멸된 동물들을 5G 기술인 AR과 VR을 활용해 전 지구적 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효과적으로 불러일으켰다는 공익적 역할을 인정받아 수상했다. 또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체험 프로그램, 일상생활에서 지킬 수 있는 환경 캠페인을 진행하며 교육적 성과를 거둔 점을 인정받았다.

LG유플러스는 ▲2018년 시각장애인 지원 CSR캠페인 영상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가 동영상 광고 부문 금상 ▲2019년 5G 기반 문화예술 공간 ‘U+5G 갤러리’가 디자인 부문 은상, 통합미디어 캠페인 전략 부문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도 수상을 이어가며 3년 연속 수상하는 성과를 이뤘다. 3년 연속 수상 기록은 통신 3사 중 유일하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마케팅담당은 “LG유플러스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주제로 사회에 유익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캠페인을 기획한 결과 광고제에서 좋은 성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전달하며 고객이 찾아보고 싶고 기억에 남는 캠페인 지속적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27회째를 맞는 대한민국광고대상에는 약 2700여점의 작품들이 출품됐고 현업 광고 실무자·임원·대표 중심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크리에이티브 ▲작품의 완성도 ▲브랜드와의 관련성 ▲메시지 전달성 ▲사회반영적 표현성을 심사기준으로 최고 수작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오는 12월 4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