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참석한 文 “백신·치료제 공평보급 중요”… 다자주의 복원 촉구
G20 참석한 文 “백신·치료제 공평보급 중요”… 다자주의 복원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1일차)에 참석해 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1일차)에 참석해 있다.

“코로나 극복 국가 간 협력 필요”

부대행사 참석해 K방역 경험 공유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1일부터 양일간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런 차원에서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지지하며,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이런 내용은 한국 정부의 제안으로 2일차 회의 뒤 채택될 정상선언문에도 포함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의장국 사우디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이란 주제로 열린 부대행사에 참석해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스스로 방역 주체가 돼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참여했고, 국민이 고안한 드라이브스루와 워크스루 방식, 코로나맵과 마스크맵, 자가격리·역학조사 앱 등이 효율적 방역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올해 G20 정상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란 의제 아래 개막했다.

회의는 21일과 22일 양일간 진행되고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란 주제로 2개 세션과 2개 부대행사로 나뉘어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