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다녀간 서울시민 2명 코로나19 확진
제주 다녀간 서울시민 2명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코로나19 확진자 “17일 밤 숙성도 노형 방문자 검사 필요”

15일~17일까지 각각 입도… 동선 1곳 공개 역학조사‧방역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서울시 확진자 2명이 최근 제주도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 확진자 A씨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제주를 방문한 뒤 이날 오후 1시쯤 서울지역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19일 오후 8시 34분부터 9시 53분까지 ‘숙성도 노형본점’에 갔다면 코로나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또 다른 서울시 확진자 B씨의 경우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도를 방문해 B씨의 진술과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토대로 현재 동선을 파악 중이다.

제주도를 방문한 서울시 확진자 A씨는 15일부터 18일까지 제주에 머물렀고 19일 검사를 받은 뒤 20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17일부터 19일까지 체류, 20일 검사를 받은 후 당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2명의 입도 사실을 통보받고 나서 바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방문 장소가 파악되는 대로 방역을 진행 중이며 A씨 동선 한 곳에 대해서 접촉자 동선 파악을 위해 정보를 공개한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