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업적 기리는 여야 지도부… 일각서 “정경유착은 비판해야”
이건희 업적 기리는 여야 지도부… 일각서 “정경유착은 비판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26

민주당·국민의힘 지도부는 긍정적 평가

박용진 “삼성, 새로운 리더십 보여야”

김종철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도 있어”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에는 26일 오전부터 여야 지도부가 방문해 한목소리로 애도를 표시하면서 업적을 기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경유착과 같은 사건은 비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전날(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이 회장 빈소를 찾아 약 15분간 조문했다.

이 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고인께서는 보통 사람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웠다”며 “국가위상과 국민의 자존심과 자신감까지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 오신 것처럼 삼성이 한국경제를 더 높게 고양하고 발전시키면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더욱 도약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빈소를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기업으로 키웠고 현대산업에서 가장 필요한 반도체를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른바 ‘삼성 저격수’로 불린 박용진 의원과 삼성전자 임원 출신 양향자 의원 역시 빈소를 찾았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26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빈소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고인은) 창의적인 머리를 가지고 오늘날 우리나라의 산업과 국제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아주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고인과 개인적 인연은 없으나, 창조와 혁신경영으로 전 세계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해주신 분”이라고 했다.

하지만 정의당과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 회장의 공뿐만 아니라 과도 냉정하게 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공개적으로 나왔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26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건희 회장 시대의) 특권과 특혜, 반칙과 불법, 이런 것들로 점철되어왔던 것에서 벗어나서 책임져야 할 것들은 책임지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두관 의원도 “이 회장이 이끌었던 삼성은 무노조 경영을 원칙으로 삼는 등 사회적 책임을 지는 데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고(故) 노회찬 의원이 삼성의 이른바 ‘떡값 검사’를 폭로했다가 피해 본 사실을 언급하며 “삼성의 역사는 우리 산업의 발전을 선도한 역사이지만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이기도 하다”라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김종철 신임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6기 당대표 선출선거 결과 발표에서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제공: 정의당) ⓒ천지일보 2020.10.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김종철 신임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6기 당대표 선출선거 결과 발표에서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제공: 정의당) ⓒ천지일보 2020.10.9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