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강원도 수해복구현장 현지지도… 김여정이 수행
김정은, 강원도 수해복구현장 현지지도… 김여정이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조선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3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조선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3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김화군 수해복구 현장을 현지 지도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이번 현지 지도에서 가옥과 농경지 피해, 교통과 전력 피해 등을 보고받았으며 복구 성과에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2일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건설 중에 있는 김화군 피해복구 현장을 현지 지도하시었다”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를 김화군 당위원장과 인민무력성 부상을 비롯한 동부지구 피해복구 건설에 동원된 지휘관들이 영접하였다”고 전했다.

이번 현지 지도에는 지난 7월 27일 노병대회 참석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등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