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1년… 맥주 84%·車 51%·담배 89% 급감
일본 불매운동 1년… 맥주 84%·車 51%·담배 89% 급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 PG. (출처: 연합뉴스)
일본 상품 불매운동 PG.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지난해 7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어나 맥주와 자동차 등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잠정치)은 2억 5257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3.4% 감소했다. 특히 맥주와 담배, 승용차 등의 수입이 급감했다.

이 기간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8만 50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4.2% 줄었다. 5월(-87.0%)과 6월(-96.4%)에 이어 상당폭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일본산 담배 수입액은 6000달러로 89.0% 줄었다. 담배 수입액도 5월(-96.2%), 6월(-88.4%)에 이어 계속 감소 추세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5235만 2000달러로 51.6% 감소했다. 2000∼3000cc 차량의 수입액 감소폭이 72.6%로 가장 컸고, 1500∼2000cc(-61.3%), 하이브리드(-40.0%)가 뒤를 이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