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수해 복구 총력… 전 직원 비상 근무 3단계 발령
장성군, 수해 복구 총력… 전 직원 비상 근무 3단계 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청 전경. (제공: 장성군) ⓒ천지일보 2020.8.8
장성군청사 입구. (제공: 장성군) ⓒ천지일보 2020.8.8

6~8일 320mm, 시간당 최대 70mm 기록
시설공무원 읍·면 1인씩 배정해 피해조사

[천지일보 장성=이미애 기자] 장성군이 지난 6일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평균 강우량 320mm, 시간당 최대 70mm에 이르는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장성군에 따르면 8일 새벽 1시 기준, 호우 경보를 내리고 재난 방송과 문자 발송을 했다. 또 공무원 비상근무 3단계를 발령해 전 직원을 소집했다.

특히 8일 새벽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속출하자 장성군은 사면이 붕괴된 국도1호선~프라임주유소와 제일교회 방면에 대한 응급 복구 작업을 완료했다.

또 다른 사면 붕괴지역인 군도6호선~등치재 구간은 복구 작업을 위해 통행을 통제한 상황이다.

현재 장성군은 지역별 수해 현황 파악을 위해 시설직 공무원을 읍‧면별로 1인씩 배정해 읍‧면과 합동으로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하천 범람 방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호우 상황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추가 피해 방지에 전념하겠다”면서 주민들에게 산사태 등 피해 위험 지역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고, 군에서 제공하는 안전 문자 메시지 확인과 재난 방송 경청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