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햇반, 당일 도정한 쌀로 만든다
CJ제일제당 햇반, 당일 도정한 쌀로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햇반 생산팀 연구원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CJ햇반 생산팀 연구원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즉석밥 브랜드 CJ제일제당 햇반이 ‘갓 지은 밥맛’을 구현하고 품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당일 도정한 쌀만으로 ‘햇반’을 생산하고 있다.

쌀 도정은 탈각으로 나온 현미의 껍질을 깎아 백미로 만드는 과정으로 밥을 짓기 위해서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단계다. 대부분의 식재료는 껍질을 벗긴 채 공기 중에 놓아두면 산화 과정을 일으켜 시간이 지날수록 맛품질이 떨어진다. 도정을 마친 쌀은 약 7시간 후 산화가 시작되고 7일 후부터는 영양소가 파괴되기 시작하며 15일 이후에는 수분이 점차 증발한다.

지난 5일 SBS 모닝와이드 3부 ‘신선도를 잡아라’ 방송에서 진행한 쌀 도정 시기별 산성화 정도 실험에 따르면 당일 도정한 쌀은 ph시험지가 중성을 나타내는 초록색을, 2년 전 도정한 쌀은 산성화가 진행돼 진한 노란 색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 햇반은 쌀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좋은 밥맛을 구현하기 위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체 도정 시설에서 쌀을 도정한 후 바로 밥을 짓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엄선된 기준으로 선별한 쌀의 종류와 특성에 따라 맞춤 도정을 진행하며 신선도와 더불어 밥맛의 품질을 높이고 있다.

엄세화 CJ제일제당 햇반 생산팀 연구원은 “도정한지 오래된 쌀일수록 군내가 나고 맛의 품질이 떨어지는 경향이 짙다”며 “햇반은 쌀의 신선도를 극대화한 ‘당일 도정’ 시스템으로 도정과 함께 밥을 지어 ‘갓 지은 밥맛’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