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수위 상승… 서울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IC 양방향 통제
한강 수위 상승… 서울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IC 양방향 통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전날부터 내린 많은 양의 비로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의 수문이 개방돼 물이 방류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전날부터 내린 많은 양의 비로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의 수문이 개방돼 물이 방류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0.8.5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팔당댐 방류랑 증가로 한강 수위가 5.52m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서울 올림픽대로 일부 구간이 통제됐다.

5일 서울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팔당댐에서 초당 1만 445t 가까이 방류됨에 따라 한강수위가 상승해 오후 9시 25분부터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IC 차량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는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교통이 통제된 올림픽대로 해당 구간에 접근하는 시민은 모두 우회해줄 것을 당부했다.

수위가 계속 올라가고 있어 언제 다시 도로를 개방할지는 미지수다.

한편 중부지방에 닷새 연속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북한강 댐들이 잇따라 수문을 열고 있다. 이날 소양강댐도 수위가 제한 수위인 190.3m를 웃돌면서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6일 낮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비는 6일 낮 이후부터 7일 낮까지는 약하게 이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이같이 폭우가 내리는 이유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서해상으로 북동진하는 저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경도가 매우 강해지면서 생기는 대기 불안정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 인해 중부지방과 전라도는 이날 밤부터 6일 낮 사이, 경상도는 6일 낮 동안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하 비가 예상된다. 서울에는 100~20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