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대사 “北핵무기 소형화 매우 우려되는 상황”
美 유엔대사 “北핵무기 소형화 매우 우려되는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북한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국해방전쟁 승리(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을 기념하며 열린 백두산 기념 권총 수여식에서 군 주요 지휘성원들에게 백두산 기념권총을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2020.7.27 (출처: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북한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국해방전쟁 승리(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을 기념하며 열린 백두산 기념 권총 수여식에서 군 주요 지휘성원들에게 백두산 기념권총을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2020.7.27 (출처: 연합뉴스)

“북한, 비핵화 진행할 것으로 기대”

존 힐 “북한과 이란은 ‘불량국가’”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가능성을 제기한 유엔 보고서 내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애스팬 안보 포럼’에서 이같은 우려의 내용을 말했다.

다만 크래프트 대사는 북한의 비핵화와 비무기화를 기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기대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와 비무기화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으며 이에 대해 매일 논의하며 관련 사안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5월 30일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의 위성사진.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랩스가 포착한 이 사진 속 시설에서는 핵탄두를 개발 중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출처: CNN 홈페이지 캡처)
지난 5월 30일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의 위성사진.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랩스가 포착한 이 사진 속 시설에서는 핵탄두를 개발 중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출처: CNN 홈페이지 캡처)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에 대해 미국 미사일방어사령관과 미사일방어청장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대니엘 카블러 미 육군 우주미사일방어사령관은 이날 열린 우주 미사일방어 심포지움에서 “북한의 모든 미사일을 최대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최근 유엔 안보리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가능성과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카블러 사령관은 “북한에서 발사하는 모든 미사일을 최고의 위협으로 간주해야 한다”며 “이것이 군을 준비시키고 미사일 방어 역량을 최고로 끌어올려야 하는 이유”라고 거듭 강조했다.

존 힐 미국 미사일방어청장은 “미국을 향해 미사일 위협을 가하는 북한과 이란은 ‘불량국가’”라며 “불량국가인 북한과 이란, 비슷한 부류의 위협인 중국과 러시아는 매우 빨리 발전하고 있으며 이는 매우 복잡하고 힘든 환경”이라고 평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8-05 21:01:23
북한은 그거 아니면 아무 것도 없는 정도의 나라

이다니엘 2020-08-05 13:55:44
북한의 핵무기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니들이 보유한 핵무기는 심각한 수준이 아니라는 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