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전국사찰 주지들,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 의문 제기
조계종 전국사찰 주지들,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 의문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PD수첩’이 보도한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방송 화면 캡쳐. (출처: MBC ‘PD수첩’)
MBC ‘PD수첩’이 보도한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방송 화면 캡쳐. (출처: MBC ‘PD수첩’)

“문제제기 당사자들 의견 중심으로 활동”
6대 종교계 대표자들도 공정한 조사 촉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사찰 주지들의 협의체인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협의회, 회장 정묵스님)가 나눔의집과 관련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기간을 연장한 관계 당국에 의문을 제기했다.

협의회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나눔의집 내부 종사자들의 문제제기에서 비롯된 언론 보도와 관계당국의 조사에 이르기까지 벌써 2개월이 지나고 있다. 그럼에도 현재까지 수차례 진행된 관계 당국의 조사과정은 마치 결론을 정해놓은 듯 일방적”이라며 “광주시와 경기도의 점검과 조사를 다 마쳤음에도 이 과정을 스스로 부정하듯이 경기도는 또다시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기구를 만들어 정해진 기간을 연장하면서까지 조사를 실시했다”고 운을 뗏다.

이어 “민관합동이라고는 하지만 실제로 전문성이나 객관성이 의심되는 ‘민간인’들을 중심으로 이뤄져있고, 조사과정에 있어서도 공정하게 상호 의견을 청취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보다는 내부 문제제기 당사자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활동한다”며 “조사단이라기보다는 내부 제보자들의 ‘변호인단’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또한 “경기도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가 채 끝나기도 전인 7월 21일 나눔의집 임원진의 직무를 정지한다는 공문을 발송했다”며 “조사결과도 밝히지 않은 채, 이미 문제가 있다는 결론과 짜여 진 각본에 의한 것이 아니고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나눔의집 임원진은 현 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8일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6대 종교계 대표자들이 나눔의집과 관련해 공정한 조사와 정리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바 있다. 호소문에 참여한 종단 대표자들은 원행스님 외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이범창 회장이다.

이들은 “나눔의집에 관한 문제제기와 조사 등의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그 과정들이 또 다른 갈등을 확대하는 양상이 되고 있지 않은지 깊이 우려돼 호소한다”며 “문제제기에서부터 관계기관의 점검과 조사 그리고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이 공정하고 불편부당하게 정리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