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시민연대 “일방적인 시내버스 요금 인상 반대… 공영제 실시하라”
천안 시민연대 “일방적인 시내버스 요금 인상 반대… 공영제 실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천안 시민연대가 15일 천안시청 본관입구에서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5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천안 시민연대가 15일 천안시청 본관입구에서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5

“지난 2014년 보조금 아직 환수 마무리 못해”
“천안시민 전국에서 가장 비싼 버스요금 지불”
“300억원 넘는 보조금 엄격하게 들여다봐야”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일방적인 시내버스 요금 인상 반대한다. 시내버스 부분 공영제 즉각 실시하라!” 천안 시민연대가 15일 천안시청 본관입구에서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충청남도가 지난달 29일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고, 천안시는 오는 20일부터 기존 1400원에서 200원 인상된 1600원을 적용한다”며 “시민과의 소통없이 일방적이고 기습적으로 진행한 이번 요금인상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20일로 예정된 요금인상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보조금을 부당하게 편취한 혐의로 천안 시내버스 3사 사장이 구속되고, 아직도 당시의 불법 보조금은 아직 환수가 마무리되지 못했다”면서 “2015년 112억원, 2016년 132억원, 2017년 188억원, 2019년 281억원으로 보조금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를 이유로 약 40억원을 지원하는 등 350억원이 넘게 지급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천안시는 코로나19에 의한 경영악화 및 주 52시간제에 따른 비용증가와 7년간 동결됐기에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하지만, 지금의 요금이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편이 아니다”라며 “이번 요금이 인상될 경우, 천안의 시민들은 또다시 전국에서 가장 비싼 요금을 지불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요금인상이 시민의 발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한 인상인지, 시내버스 3사 경영진의 배를 불려주기 위해 보조금을 늘려주기 위한 인상인지 의문”이라며 “매년 적자라는 시내버스 회사들의 주장은 지금까지 제대로 된 검증 한번 없었다”고 꼬집었다.

또한 “지난 몇 년간 시민사회에서 꾸준히 적자노선을 지원하는 보조금의 기준이 되는 표준운송원가가 부풀려져 있다는 문제 제기에 대해 천안시는 의미 있는 대답을 해야 한다”며 “300억원이 넘는 보조금이 들어가는 버스회사들의 회계에 대해 시민사회와 엄격하게 들여다봐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20일부터 인상하는 요금인상 공지가 13일에 게시됐다. 사전에 요금인상과 관련된 시민들과의 단 한 차례의 소통도 없었으며 이렇게 일방적이고 기습적으로 인상된 적도 그 사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며 “천안시는 지금이라도 일방적인 요금인상 공지를 취소하고 시내버스가 진정한 시민의 발이 될 수 있도록 공영제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앞서 지난 14일 천안시의회는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에 대해 “버스업체의 경영난 해소라는 긍정적 효과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시민들에게 부담이 가중되는 것에 대해 우려가 크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