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서울특별시葬,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
통합당 “서울특별시葬,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천지일보 2020.7.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미래통합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간 치르는 것과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여당의 공식 가해로 여겨진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12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피해자 색출 등 2차 가해가 심각한데, 여기에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은 피해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가해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와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발언, 서울특별시장인 5일 장례까지 모두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 나온 현상”이라며 “피해자를 생각하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인을 잃은 충격을 이해하고 애도의 마음을 표하지만, 진정으로 고인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민주당이 다시 생각해 주길 바란다”며 “피해자의 말에 한번이라도 더 귀기울이고 배려하는 게 여성 인권에 앞장섰던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길임을 민주당은 한번 더 마음에 새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