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1503억원 추경 편성… 그린뉴딜 및 코로나 대응
광명시, 1503억원 추경 편성… 그린뉴딜 및 코로나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청 전경. (제공: 광명시청) ⓒ천지일보
광명시청 전경. (제공: 광명시청) ⓒ천지일보

“기후․경제 위기 대응”
“사회 불평등 해소 집중”

[천지일보=이태교 기자] 광명시가 제256회 임시회에 코로나19 위기 대응 및 광명형 그린뉴딜 사업의 선제적 추진을 위해 1503억원을 추가 편성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2일 광명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4회 추경은 제3회 추가경정예산 9910억원 대비 일반회계 1360억원, 공기업특별회계 73억원, 기타특별회계 70억원이 증액된 1503억원 규모로 광명시 전체 예산규모는 1조 1414억 원이다.

이번 추경 예산은 ‘광명형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새터마을 소규모 도시재생 시범사업, 미니태양광 보급 지원사업,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 디자인 사업, 저상버스 구입비 지원, 에너지자립 선도사업 분야에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녹색건축물 조성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해 우리시 신축 및 노후 주택의 에너지 성능과 효율을 높이고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장려하여 녹색도시 구현 및 저탄소 녹색성장을 실현하고자 한다.

또한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사각지대지원, 코로나19 휴업 점포 재개장 지원,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분야의 예산을 편성하였으며,

집합금지행정명령 대상 업체 중 정책자금 지원제외 업종의 보증 지원 추가를 위한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을 증액 편성하였으며, 취약노동자 병가소득 손실보상금 및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 영세사업자 특별경영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초수급자 중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폭염대비 물품을 지원하고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종사자의 시간외수당을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 관련 예산을 편성하여 시민 보호를 최우선했다.

이외에도 ▲노후 생활SOC 개선 및 소규모시설 확충사업(17.9억원) ▲이주노동자 쉼터 조성(6억원)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지원 사업(6억원) ▲도로시설물 유지관리(5억원) ▲광명고가도로 유지보수공사(2.6억원) ▲택시 내비게이션 교체설치 지원(1.39억원) ▲보훈회원 맞춤형 일자리사업(0.7억원) ▲사립유치원 운영비 지원(0.54억원) ▲광명시장 상권지원센터 운영(0.2억원) 등이 포함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 위기 대응뿐만 아니라 ‘광명형 그린뉴딜’ 사업을 적극 추진해 기후위기와 경제위기, 사회적 불평등을 동시에 해소하고 지속가능 발전도시로 한걸음 더 내딛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