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참석한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효과 주춤… 지금은 소비가 애국”
동행세일 참석한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효과 주춤… 지금은 소비가 애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행사에 참석, 비대면 현장간담회에서 화면으로 연결된 전국의 생산·판매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행사에 참석, 비대면 현장간담회에서 화면으로 연결된 전국의 생산·판매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일 오후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참석

“내수는 노력하는 만큼 더 나아질 수 있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과거엔 아끼고 저축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충격 극복방안으로 국민에게 소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민관협력 할인판매 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 삽시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를 떠받치는 두 기둥인 수출과 내수가 둘 다 상황이 좋지 않지만 그래도 다행스러운 점은 수출 감소 폭이 점점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내수는 노력하는 만큼 더 낫게 만들 수 있다”며 지난 5월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소비를 많이 늘렸는데, 이제는 효과가 주춤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이 첫 주자였다면 동행세일은 소비촉진을 위한 두 번째 주자, 3차 추경은 세번째 주자가 될 것”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점을 언급하면서 “내수는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아주 질 좋은 제품을 소비자들이 직접 보면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라며 “과거에는 소비를 아끼고 저축을 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는 말을 국민들게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실시하는 행사다. 대형 유통업체와 전통시장 등이 판촉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 부부가 참석했으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 기업 관계자들도 모습을 보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