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해임건의안 제출 의견 더 수렴할 것”
주호영 “추미애 해임건의안 제출 의견 더 수렴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3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6.30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에 대해 “의견을 더 수렴해보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법률자문위원 현안 간담회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고 제출해야 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는제 아직 결론을 내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추천위와 관련해 “필요한 법적으로 흠결이 있는 부분들이 갖춰지는 것과 동시에 공수처법에 대해 위헌 심판이 제청돼있기 때문에 종합 판단해서 절차를 밟든지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배정에 대해서는 “교섭단체 소속 의원을 강제 배정한 일은 처음”이라며 “해당 의원에게 어느 상임위를 갈지도 전혀 묻지 않고 폭거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방적으로 민주당의 압박에 못 이겨 개원하고, 저희들은 개원 협상을 결렬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임위원 명단을 내달라는 것은 항복문서를 달라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최적의 상임위 배정이 끝나고, 필요하면 보임계는 내겠지만 국회의장의 강압적 사임은 먼저 취소되고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 심사와 관련해서는 “저희들은 충분한 심의를 할 용의가 있다면 들어가겠다, 이렇게 뺨을 맞았어도 국민을 위해 제대로 심사하겠다는데 (여당에서) 거부했다”며 “4일 만에 35조가 넘는, 하루에 10조씩 이런 통과의례에 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