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카드뉴스] 백악관이 ‘소송’ 걸며 수정 요구한 볼턴 회고록 415곳은?
[천지일보 카드뉴스] 백악관이 ‘소송’ 걸며 수정 요구한 볼턴 회고록 415곳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천지일보 2020.6.23

미국 백악관이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서 400곳 이상의 내용에 대해 수정과 삭제를 요구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중 한반도 관련 내용이 100곳 넘게 포함됐다고 하는데요.

볼턴의 회고록 ‘The room where it happened (그 일이 일어난 방)’에는 볼턴 전 보좌관의 임기 당시 다뤘던 주요 외교 현안에 대한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3월 출간 예정이던 볼턴의 회고록은 백악관이 '국가 기밀 유출'을 이유로 원고를 검토하면서 두 차례 출간이 연기됐습니다.

백악관은 이 책이 국가기밀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며 출판금지 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 20일 기각됐습니다. 소송 과정에서 백악관은 570쪽에 달하는 볼턴의 회고록 내용 중 415곳 가량의 수정과 삭제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는데요. 특히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사안을 다룬 두 개의 장에서만 110개가 넘는 수정, 삭제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악관은 문장 자체의 삭제를 요구하는가 하면, 단정적인 문장에는 ‘내 의견으로는’ ‘알게 됐다’라는 식의 표현을 추가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예를 들어 ‘북한 비핵화라는 용어에 대한 한국의 이해는 미국의 근본적 국가이익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고 적은 부분에는 ‘내 추측에는’이라는 말을 추가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책에는 ‘내 관점에서는’이라는 표현이 더해졌다고 합니다.

“한국의 어젠다가 우리(미국)의 어젠다는 아니다”라는 부분은 ‘항상’이라는 단어를 추가하라는 백악관 요구를 수용해 “한국의 어젠다가 항상 우리의 어젠다는 아니다”라고 수정됐습니다.

볼턴은 백악관의 요구를 다 수용하진 않았습니다. 볼턴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도 국내 사정이 어려워지면 일본을 이슈화한다고 적었는데, 백악관은 문 대통령을 한국인으로 바꾸라고 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또 책에 “북한의 한미 균열 획책을 피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긴밀한 조율이 필요하다”고 언급된 문장은 백악관이 “문 대통령과 더 큰 조율 없이는 어떤 합의도 일어날 수 없다”로 변경하라고 요구했던 것입니다.

결국 미 법무부는 볼턴이 기밀누설 금지와 관련한 고용 계약을 위반했고, 기밀정보 삭제 등 회고록 출간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지 못했다며 출판 금지 명령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지난 20일 출간을 막기에 너무 늦었다며 이를 기각했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