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도식 하루 앞둔 김해 봉해마을 (김해=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추도식 하루 앞둔 김해 봉해마을 (김해=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에 최소 규모로 진행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된다.

이번 추도식은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된다고 노무현재단이 22일 밝혔다.

추도식은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국회, 정당, 정부 및 지자체장, 노무현재단 주요인사 및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한다. 정당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한다.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한다.

그 외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윤태영, 이광재, 전해철, 정영애, 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한명숙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 김홍걸 당선인, 인재근 의원 등이 참석한다.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일환으로 100여명의 사전 협의된 참석자 외에는 묘역 입장이 통제된다.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해찬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상영, 유시민 이사장 감사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된다.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