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율도·달리도, 국도 77호선 연결 본격 추진
목포 율도·달리도, 국도 77호선 연결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율도·달리도가 국도 77호선과 연결될 전망이다. 사진은 율도 2구항 모습.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4.10
목포 율도·달리도가 국도 77호선과 연결될 전망이다. 사진은 율도 2구항 모습.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4.10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선정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전남 목포시가 신안 압해~목포 율도~목포 달리도~해남 화원을 잇는 국도 77호선 1·2공구 도로건설공사가 8일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고 밝혔다.

국도 77호선의 단선 구간 연결 공사는 그동안 지지부진했지만, 지난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선정으로 예타가 면제되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지난 8일 공고된 1공구(신안 압해~목포 율도)와 2공구(목포 달리도~해남 화원) 도로건설공사는 목포, 신안, 해남 3개 시·군을 해상교량과 해저터널로 잇는 총연장 13.4㎞의 사업으로 공사 난이도 등을 고려해 2개 공구로 나누어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턴키)으로 추진되며 총사업비는 4820억원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최근 개정된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지역 의무 공동도급 제도’가 적용된 첫 사례로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지역 업체(전남)가 20% 이상 참여한 공동수급체를 구성해야 하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입찰공고 후,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은 8월까지 각각 기본설계를 준비하고 국토교통부는 9~10월 중 기본설계 내용 등을 평가해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한다.

모든 공사를 마치고 율도·달리도가 육지화되면 교통환경 개선을 통해 생활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면서 주민 삶의 질이 한층 높아지고, 독특한 정취를 가진 새로운 관광지로의 발전도 기대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도로건설공사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전체 사업 중 첫 사례라 더 의미가 크다”며 “국도 77호선 연결은 단순한 도로를 넘어 대한민국 서·남해안의 균형발전과 관광 활성화를 이끄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도 77호선은 인천에서 서해안과 남해안을 따라 부산까지 이어지는 897㎞의 대규모 해안국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