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편지’ 원본 10장 추가 발견… 친필감정 16일 발표 예정
‘장자연 편지’ 원본 10장 추가 발견… 친필감정 16일 발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장자연 편지’의 진위 여부를 수사중인 경찰이 14일 고 장자연 씨와 필적이 유사한 편지 10장을 추가로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필적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장 씨의 지인이라 주장하는 전모 씨가 수감중인 교도소에서 압수한 물품 2400여 건 가운데 편지 원본으로 추정되는 문건 10장을 추가로 발견했으며, 이 문건은 지난 2010년 6월 전 씨의 아내와 아내 친구라는 사람이 누군가에게 보내기 위해 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14일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던 장자연 편지 원본의 감정 결과는 16일 이후에나 나올 전망이다.

경찰과 국과수는 “아직 감정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1~2일 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