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내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 만료… “완화 안된다” 지적 이어져
美 내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 만료… “완화 안된다” 지적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 구성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미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 구성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이 30일(현지시간) 끝나는 가운데 보건 당국자와 주지사 등이 이를 연장해야 한다고 요구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가이드라인 완화를 통한 경제활동 조기 재개 의지를 수차례 보이며 부활절(4월 12일)을 그 기준으로 제시했으나 이 같은 조치는 시기상조라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초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FT) 내 보건 당국자 등과 협의를 거쳐 구체적 방침을 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TF 소속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CNN방송 인터뷰에서 가이드라인 완화에 대한 질문을 받고 “사람들이 시간표를 정하는 게 아니라 바이러스가 시간표를 정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CNN은 보도했다.

그는 다만 효과적 검사 등 적절한 조치가 유지된다면 일부 지역에서 제한을 완화하는 것 자체에 반대하는 건 아니라고 부연했다고 CNN은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발병) 곡선의 완화를 보고 싶다”며 일일 발병 수치 증가가 둔화하고 고비를 넘겨 줄어들기 시작한다면 완화의 강도를 수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 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스콧 고틀리프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CBS방송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조치들을 해제하기에는 너무 빠르다”고 지적했다.

고틀리프 전 국장은 “4월은 힘든 달이 될 것이다. 5월이 오면 우리는 여기서 벗어나 일부 조치를 해제하는 방안을 고려해볼 수 있다”면서 가이드라인 변경은 지역별로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톰 잉글스비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 국장 역시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 “우리는 아직도 이 (코로나19) 발병의 아주 초입에 있다”며 코로나19 발병이 일정 기간 계속될 것이며 이를 중단하기 위한 주요 조치의 일환으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지사들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아직 위험하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공화당 소속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주 주지사는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2주 뒤인 부활절 언저리에는 뉴욕 처럼 될지도 모른다”며 전례 없이 공격적인 조처를 해왔음에도 발병이 계속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면서 2주 안에 좋아지기보다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두어주 내에 경제 활동을 재개할 방법을 찾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인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CNN방송에 출연, “우리는 과학과 현실에 근거한 결정을 내릴 필요가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활발하게 하지 않으면 우리 주 구석구석으로 코로나19가 들불처럼 퍼져나갈 것”이라며 주 차원의 가이드라인을 완화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워싱턴주의 경우 최근 시작한 '2주간 자택 대피령'을 연장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