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회적 거리두기 4월말까지… 트럼프 “부활절 정상화, 내 열망”
美, 사회적 거리두기 4월말까지… 트럼프 “부활절 정상화, 내 열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3만7000명, 사망자가 2400명에 달하며 무섭게 확산하자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규제와 격리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3만7000명, 사망자가 2400명에 달하며 무섭게 확산하자 연방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규제와 격리 기간을 한 달 연장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마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4월 12일 부활절까지 미국의 경제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수차례 밝혀왔으나 결국 보건 전문가 등의 반발에 한 발 짝 물러선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치명률이 2주 내 정점에 달할 것이라며 지침 연장 방침을 전했다.

한 달 연장된 지침과 관련 구체적인 계획과 전략은 다음 달 1일 발표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다.

그는 부활절 정상화 언급이 실수였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단지 나의 열망이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도로 확산하자 10명 이상 모임 회피, 불필요한 여행 자제 등 내용이 담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이를 15일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간의 만료 시간이 다가오자 국민 건강과 경제를 동시에 지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하면서 부활절까지는 경제활동 등 생활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장기간에 걸쳐 벌어질 것을 반영하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3-30 15:00:16
미국이 전염병 예방 대응능력 1위 국가라더니 트럼프도 이 사태는 답을 못찾고 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