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코로나 12개국 감염 2만명 넘어… 사망 1천여명
중동 코로나 12개국 감염 2만명 넘어… 사망 1천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이란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2주간의 새해 연휴(노루즈)가 시작되면서 여행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강조했다(출처: 뉴시스)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이란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2주간의 새해 연휴(노루즈)가 시작되면서 여행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강조했다(출처: 뉴시스)

이란 “10분마다 1명 사망”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터키를 제외한 중동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감염자가 2만명이 넘었다.

19일(현지시간) 연합뉴스 현지보도에 따르면 이 지역 12개국과 팔레스타인 등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 1033명이다. 이달 12일 1만명을 넘긴 확진자는 불과 1주일 만에 2배인 2만명 이상으로 늘었다.

중동의 코로나19 확산은 초기 이란에 다녀온 성지순례객이 대다수였지만, 이후 해외에서 귀국한 자국민 등을 통해 2차 감염이 이뤄지면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중동 지역의 주요 발병국은 이란이 1만 8407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이스라엘 573명, 바레인 277명, 사우디 274명, 이집트 256명 순을 보이고 있다.

사망자는 이란 1284명, 이라크 12명, 이집트 7명, 레바논 4명, 바레인 1명 등 총 1308명으로 집계됐다.

중동지역에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이 발생한 이란은 닷새 연속 일일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다. 치명률도 7.0%가 됐다. 이란의 사망자와 확진자는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세 번째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란에서 평균적으로 한 시간에 5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10분마다 1명이 숨진다”고 알렸다.

이란은 이날부터 이란력으로 새해 연휴(노루즈)가 시작되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 기간 이란민들은 고향이나 관광지, 종교 성지를 방문하는 대규모 이동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란 당국의 자제 요청에도 전날 저녁부터 고속도로가 평년과 마찬가지로 차량으로 붐비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