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영입 무산… 황교안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통합당, 김종인 영입 무산… 황교안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4.15 총선 미래통합당 종로구 예비후보인 황교안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골목길에서 젊은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황교안 캠프)ⓒ천지일보 2020.3.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4.15 총선 미래통합당 종로구 예비후보인 황교안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골목길에서 젊은 부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황교안 캠프)ⓒ천지일보 2020.3.15

김종인 “통합당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 되지 않아”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했다.

김 전 대표는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16일 입장문을 내고 “저는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통합당 황교안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교안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 체제를 다시 이야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지난 정부와 현 정부의 등장에 일익을 맡았다는 점 때문에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이번 총선에선 분출되는 국민의 마음이 선거에 잘 반영돼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코로나 사태로 더 어려워진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해보려 했던 것이다. 하지만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하셨던 분에게 다시 한 번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로써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직접 선거대책위에 상임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중앙당 시도당은 선거 때까지 비상체제로 운영될 것”이라며 “저 역시 혼신의 힘을 다해 앞장서 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3-16 19:24:30
김종인을 걷어 찰 정도의 당이면 뻔할 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