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詩] 고향 - 안병민
[독자투고 詩] 고향 - 안병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克重  안병민 


백두대간 
끝자락에
아련한 추억이
서려있는 노루목

언제나 가고싶은
고향의
아담한 기와집

풍경소리 마당에 깔리면

매캐한 모기불에
삼복 더위 태우고

감자캐고 고추따며
나락 익어가는 소리에 
꿈이 영글던
정이 서린 곳

머나먼 길
마다 않고
나도 모르게
마음 벌써 그곳으로 가있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