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 ‘침입자’ 개봉 잠정 연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 ‘침입자’ 개봉 잠정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침입자' 포스터(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침입자' 포스터(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 침입자가 개봉일정을 잠정 연기하고 언론배급시사회도 취소했다.

영화 ‘침입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3월 12일 예정됐던 개봉 일정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 3월 4일 진행 예정이던 언론배급시사회 일정은 취소했다.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태가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누구에게나 가장 편안한 공간인 집을 잠식당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과 누가 침입자인지에 대한 공포심을 자극해 미스터리 스릴러로써의 강렬한 서스펜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배우 송지효가 감춰왔던 비밀을 조금씩 드러내는 미스터리한 인물 ‘유진’으로, 배우 김무열이 가족을 지키려는 남자 ‘서진’을 맡아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5만 베스트셀러 작가 손원평의 첫 장편 영화로 ‘악의 연대기’ ‘범죄도시’ ‘악인전’ 제작진과 의기투합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릴러를 탄생시켰다.

침입자 공식입장 전문

<침입자> 개봉 일정 연기와언론배급시사회 취소 안내

영화 <침입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3월 12일(목)로 예정되어있던 개봉 일정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더불어 3월 4일(수) 진행 예정이던 언론배급시사회 일정은 취소되었으며, 새로운 일정은 추후 다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영화 <침입자>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태가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