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 속 ‘신천지·TK’ 사칭 사례 급증… 행정력 낭비 우려
코로나사태 속 ‘신천지·TK’ 사칭 사례 급증… 행정력 낭비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광주 버스터미널 내 대형 서점에서 쓰러져 이송되는 코로나19 의심자. (출처: 연합뉴스)
22일 광주 버스터미널 내 대형 서점에서 쓰러져 이송되는 코로나19 의심자. (출처: 연합뉴스)

광주 서점서 ‘신천지 신자’ 주장

검사 앞두고 병원서 ‘도주극’까지

20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방문 서점 휴점 등 2차 피해

업무방해 등 처벌 법률 검토

신천지대구교회성도·TK주민 등

사칭해 환불 조언 등 온라인 성행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지역감염 과정에서 신천지예수교회가 중심에 선 가운데 이를 틈타 신천지나 대구·경북지역 사람임을 악의적으로 사칭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2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 한 대형 서점에서 쓰러지면서 신천지 신자라고 주장하고, 병원으로 이송된 뒤 도주극까지 벌인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오후 4시께 광주의 대형서점 안에서 경기도민 A(24)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처: 뉴시스)
22일 오후 4시께 광주의 대형서점 안에서 경기도민 A(24)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처: 뉴시스)

A(24)씨는 전날 오후 4시쯤 광주 서구 종합버스터미널 내 대형서점에서 쓰러진 뒤 “경기도에 사는데 대구 신천지 행사를 다녀왔다” “내일 광주 신천지 행사에 참석하러 왔다” “중국 사람도 접촉한 적 있다”고 주장했다.

119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쯤 병원 후문으로 도주해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가 1시간 뒤 제 발로 돌아오기까지 했다.

그 사이 현장 사진과 동영상은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해당 서점 상호가 인터넷 검색어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신도 행세를 하면서 의심 환자라고 주장하는 동안 대형서점은 긴급 휴점했고, 구급대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경찰은 영업 방해와 행정력 낭비 등 혐의로 처벌할 수 있을지 법률 검토에 나선 상태다.

신천지 측은 “A씨는 우리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현재 온라인 공간에서는 신천지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틈을 이용해 아무렇지 않게 사칭을 종용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SNS에선 항공기 예약을 취소하기 위해 “‘대구 신천지교회를 다녀왔는데 전액환불이 안 되면 비행기를 타야 한다’며 탑승 가능 여부를 물어보라”고 조언하는 내용이 담긴 사진이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신자 사칭을 종용하는 온라인 게시물. (출처: SNS)
신천지예수교회 신자 사칭을 종용하는 온라인 게시물. (출처: SNS)

또 ‘호텔 환불 받는 방법’이라며 공유되는 캡처 사진을 보면, 한 사용자가 “회사 친구가 부산 호텔을 예약했는데, 환불 문의를 했는데 호텔 측에서 환불 불가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다시 전화해 ‘나 대구 사람이다. 그냥 호텔가도 되는가’라고 말했더니 바로 전액 환불해줬더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대구·경북 지역이 코로나19 환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의 아픔을 고려하지 않는 행태라는 점에서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대구지역민을 사칭했다는 온라인 게시물. (출처: SNS)
대구지역민을 사칭했다는 온라인 게시물. (출처: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