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임미리 교수 고발? 文정권 추종자들 민낯”
한국당 “임미리 교수 고발? 文정권 추종자들 민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를 고발한 데 대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아집 그리고 옹졸한 민낯을 여실히 보여주는 반민주, 전체주의 폭거임이 분명하다”고 맹비난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표현의 자유라는 대한민국 헌법조항을 굳이 언급하지 않더라도 민초가 권력자를 풍자하고 비판하는 게 조선시대 때도 용인됐었던 점을 고려한다면, 지금 민주당의 행태는 역사의 반동 그 자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결국 이번일로 조국의 불공정, 불법, 부당행위에 대한 맹목적인 감싸기와 은폐행위는 진보 전체의 민낯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 추종자들의 민낯임이 밝혀진 셈”이라며 “온 국민이 분노한 조국 사태 때는 말 한마디 제대로 하지 않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인사도 선거를 앞두고는 맘이 급해서인지 몰라도 이건 아니라는 입장을 내고 있다”고 했다.

또 “이제라도 국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깨달아서 다행이긴 하지만, 표를 얻고 싶어 서둘러 문재인 정권과 선을 긋는 것도 볼썽사나울 뿐”이라며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인사들은 진작 올바른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암묵적으로 동조했던 것이 지금의 임미리 교수 사태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오만이 도를 넘어선 지 오래다. 검찰을 옥죄고, 자기편을 감싸고, 민주주의 꽃인 선거에 청와대가 동원된 사실을 은폐하고, 제1야당에 천벌 운운하는 막말을 퍼붓더니 급기야 비판세력에 재갈까지 물리려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신 차리고 국민을 위한 정도의 정치를 펼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