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가장 한국적이어서 전 세계 매료시켰다”
봉준호 “‘기생충’, 가장 한국적이어서 전 세계 매료시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기자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다. (출처 :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받은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들고 기자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에서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평소 하던 대로만 했던 것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거머쥔 봉준호 감독은 “제가 원래 좀 이상한 사람이다. 평소 하던 대로만 했던 것뿐인데, 놀라운 결과가 있어서 얼떨떨하다”며 이같이 소감을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봉 감독은 이날 시상식 후 돌비극장 인터뷰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상 결과가 여전히 믿기지 않은 듯 “꿈에서 깰 것 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아카데미상을 꿈꿔왔는지’라는 질문에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을 좋아했는데, 번번이 감독상을 못 받는 것을 본 적이 있어 답답했다”며 “영화 ‘디파티드’를 처음 봤을 때 황홀했던 기억이 난다. 그분과 함께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초현실적이고 영광이었다”라고 답했다.

또 시상식 최초 외국어 영화의 작품상 수상에 대해서는 “제가 1인치 장벽에 관한 이야기를 했지만, 때늦은 소감이 아니었나 싶다. 이미 장벽은 무너지고 있는 상태였고, 유튜브 스트리밍이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이미 모두가 연결돼 있다. 이제는 외국어 영화가 이런 상을 받는 게 사건으로 취급되지 않을 것 같다. 모든 것이 자연스러워지는 날이 올 것 같다”고 전망했다.

봉 감독은 ‘기생충’ 내용의 보편성에 대해서는 “전작인 '옥자'는 한국과 미국 프로덕션이 합쳐진 것이었지만, ‘기생충’은 가장 한국적인 것들로 가득 차서 오히려 가장 넓게 전 세계를 매료시킬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1개 트로피만 받아도 성공이라고 생각했는데, 4개 부문을 받아서 한국 분위기가 어떨지 상상을 못 하겠다”면서 “다만, ‘작품상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상상은 해본 적은 있다. 투표해서 (우리가) 작품상을 받는다는 것은 전 세계 영화에 어떤 변화, 영향을 미치는 시작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우리가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영향을 받은 아시아 감독으로 김기영 감독을 가장 먼저 꼽았다. 이어 구로사와 아키라 등 일본 거장 감독들도 언급했다.

할리우드 진출 계획 질문에는 ‘기생충’ 속 대사인 “계획이 있다”라고 답해 웃음을 끌어냈다.

봉 감독은 차기작 근황으로는 “일은 해야 하고 20년 동안 계속 일해왔다. 오스카와 칸영화제서 상을 받기 전에 계속 준비하던 게 있고, 그걸 계속 준비하고 있다. 이 상으로 인해 뭘 바꾸거나, 모멘텀이 돼 바뀌고 하는 것은 없다.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된 시나리오 두 개를 쓰고 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2-11 00:29:10
정말 좋은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