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또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일자 곧바로 사과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또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일자 곧바로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15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15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논란이 일자 신속하게 사과했다.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 출연한 이 대표는 인재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느냐는 질문에 1호로 영입한 최혜영 교수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이 대표는 “최혜영 교수 같은 경우 만나보니까 의지가 보통 강한 사람이 아니었다”며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하더라.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거에 대한 꿈이 있잖아”라며 “그래서 그들이 더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그렇게 의지도 강하면서 선하다”고 강조했다.

발레리나를 꿈꾸다 사고로 척수장애인이 됐음에도 역경을 이겨낸 최 교수에 대해 “보통내기가 아니다”고 평가하다가 선천적인 장애인을 비하해버린 것이다.

논란이 일자 민주당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이 담긴 영상을 내렸다. 그리고 이 대표는 곧바로 사과했다.

이 대표는 본인 명의 문자 메시지에서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방송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약한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한 바 있다”며 “이 인용 자체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에도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며 정신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며 “장애인들에게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어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새로운보수당 이종철 대변인도 “베트남 여성 모욕, 장애인 비하, 경력단절 여성 비하까지 저급한 발언을 이어갔다”며 “깊이 사죄하고, 당장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1-15 22:58:05
나도 논란 좀 일으킵시다. 많이 쇠약해조이시는데 좀 쉬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