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기현 첩보’ 송병기,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檢, ‘김기현 첩보’ 송병기,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5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관련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5

비리 제보 과정 전반 조사받을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하게 된 배경과 과정 등 전반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전날 송 부시장으로부터 비리를 접수한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해 제보를 받게 된 경위와 이후 처리과정 전반에 대해 조사한 바 있다.

문 전 행정관의 소환조사 바로 다음날 검찰이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그를 소환한 것으로 미뤄, 송 부시장이 하명 수사 의혹에 직접적으로 연루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송 부시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은 오전 8시 50분께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실 집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 검찰은 울산 남구 소재 송 부시장의 자택에도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송 부시장의 컴퓨터 자료와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검찰은 이를 통해 구체적인 첩보 전달 경위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 부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며 “청와대실 모행정관과 통화하며 울산시 전반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측근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말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