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전국 아침 기온 떨어져 ‘맹추위’… 서울 -10도
[오늘날씨] 전국 아침 기온 떨어져 ‘맹추위’… 서울 -10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을 웃도는 강추위가 이어졌다. 하지만 대기 정체 현상으로 국내에서 발생된 초미세먼지가 흩어지지 못하고 축적되며 수도권·충청·전북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였다. 또 중국에서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되면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측정됐다. 사진은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 버스기사가 마스크를 쓴 채 운행하고 있다. 그 앞으로 두꺼운 외투를 입은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 버스기사가 마스크를 쓴 채 운행하고 있다. 그 앞으로 두꺼운 외투를 입은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주말을 하루 앞둔 6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떨어져 ‘맹추위’를 보이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기온이 떨어진 상태에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5시 기준 전국 주요도시의 기온은 서울이 -10.2도, 인천 -8.8도, 수원 -10.2도, 춘천 -11.1도, 강릉 -3.9도, 청주 -7.6도, 대구 -4.8도, 대전 -8.3도, 전주 -6.3도, 광주 -4.3도, 부산 -2.6도, 울산 -4.4도, 창원 -4.2도, 제주 4.0도 등이다.

이에 따라 눈이나 비가 내린 지역은 도로가 얼어붙어 미끄러운 곳이 있겠고,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기온은 전국이 0∼7도를 보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고,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0m가 예상된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가 0.5∼3.0m, 남해 0.5∼4.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