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유예로 풀려난 강지환에 재판부가 당부한 말은
집행유예로 풀려난 강지환에 재판부가 당부한 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2

외주스태프 성폭행·성추행 혐의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

法“ 생 다할 때까지 참회해야”

“여성 있기에 사람 존재” 당부

강지환, 귀갓길 질문엔 묵묵부답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외주 스태프 2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 42)이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받으면서 석방됐다.

재판부는 강지환에게 “생을 다할 때까지 참회하라”며 “여성이 있기에 사람들이 존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는 5일 강지환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 사회봉사 120시간, 성폭력치료감호 40시간, 취업제한 3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두 건의 공소사실에 대해 한 건은 자백하고, 한 건은 피해자가 사건 당시 심신상실이나 항거 불능 상태에 있었다는 명백한 증거가 부족하다는 취지로 보고 있다. 그러나 검사가 제출한 증거를 보면 해당 피해자가 당시에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잠이 들었다고 보는 것이 옳다”며 “무죄 취지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머지 자백한 부분은 보강 증거가 충분해 유죄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형을 정합에 있어 피해자들이 입었던 피해 내용, 사건 당시 피고인의 사리분별 능력 정도, 현재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해 갖고 있는 감정 상태 등을 주변 사정으로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공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면서도 “성범죄 특성상 피해가 온전히 회복된다고 보기 어렵다. 피고인은 합의가 됐다는 점에 그쳐선 안 되고, 피해자들이 상처가 아물기를 생을 다할 때까지 참회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5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12.5

그러면서 “피고인의 주변 사람들이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하면서 피고인이 지금 이 자리에 있기까지 어려웠던 무명시절을 거쳤고, 나름 성실하게 노력해왔다고 글을 적어냈다”며 “그 글 내용들이 진실이기를 바라고, 피고인이 재판과정에서 보여준 여러 다짐들이 진심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피고인에게 할 한 가지 당부는 여성이 있기에 사람들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잊지 말고 노력해서 밝은 삶을 준비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재판부의 선고로 강지환은 구속 5개월 여만에 풀려났다. 강지환은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에 질문엔 답하지 않고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올라 귀가했다.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같은 달 12일 구속돼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으로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고, 소속사로부터도 전속계약을 해지당했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하고 취업제한명령 5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 등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지환은 최후진술을 통해 “한순간 큰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며 “잠깐이라도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저에게 말해주고 싶다. 저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