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 그만둬야… 개혁에 맞선 정치행위 아닌지 의심”
민주당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 그만둬야… 개혁에 맞선 정치행위 아닌지 의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6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천지일보 DB

이재정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길 바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검찰이 4일 오전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에 대해 여당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중단하라고 압박했고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수사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아침 검찰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감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하여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조사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하여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이라며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며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