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관련 청와대 비서실 전격 압수수색(종합)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관련 청와대 비서실 전격 압수수색(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개인비리와 감찰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4일 오후 청와대 전경의 모습.ⓒ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개인비리와 감찰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4일 오후 청와대 전경의 모습.ⓒ천지일보 2019.12.4

유재수 ‘포렌식 원본’ 확보 나서

靑, 임의제출 형식 자료 제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시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관련해 청와대가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4일 청와대 비서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유 전 부시장 개인비리와 감찰무마 의혹 수사와 관련해 법원에 영장을 발부받아 오전 11시 30분부터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다만 형사소송법 110조상 대통령비서실은 군사상 비밀을 요하는 곳인 만큼 압수수색은 청와대가 필요한 자료를 임의제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검찰은 2017년 이뤄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감찰 자료와 보고문건 등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앞서 특감반은 2017년 10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등을 벌였으나 갑자기 감찰을 중단했다.

검찰은 이 같은 감찰을 무마한 ‘윗선’이 있는지 확인하는 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윗선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미 검찰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당시 특감반원들의 조사를 통해 유 전 부시장의 비위가 감찰로 파악됐음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인사담당 선임행정관이 금융위원회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포착했다고 당시 특감반원들의 진술이 나왔다. 해당 자료를 청와대에 두고 나왔다는 게 특감반원들의 진술이지만, 청와대는 해당 자료를 이미 폐기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영장 집행이 이뤄진다면 문재인 정부로서는 2번째 청와대 압수수색이 된다. 먼저는 지난해 12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당시 주진우 부장검사)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에 대해 영장을 집행했다.

청와대 앞에 모인 취재진[서울=뉴시스] 4일 오전 검찰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재진들이 청와대 춘추관 앞에서 연풍문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앞에 모인 취재진[서울=뉴시스] 4일 오전 검찰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재진들이 청와대 춘추관 앞에서 연풍문을 바라보고 있다.

이번 유 전 부시장 비위와 감찰무마 의혹은 특감반원이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올해 2월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와 관련해 자유학국당은 조 전 장관을 비롯해 임종석 전 비서실장, 박형철 반부패 비서관, 이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비교적 잠잠히 흘러가던 이 사건은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강제 수사가 이뤄지기 시작한 이후부터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