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신임 회장에 윤보환… 명성교회 세습 논란 간접적으로 비판
NCCK 신임 회장에 윤보환… 명성교회 세습 논란 간접적으로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임 회장 윤보환 목사.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임 회장 윤보환 목사.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갈등 극복과 회해에 적극 앞장서서
거룩한 공동체 되게 하기 위해 노력”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이었던 윤보환 목사가 진보 성향 개신교 교단 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8회기 회장에 선임됐다.

윤 신임 회장은 18일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제68회 정기총회에서 이번 총회 주제를 전회에 이어 구약성경 시편에 나오는 구절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하여라’로 정했다고 밝혔다.

회견문에서 윤 회장은 무엇보다 갈등 극복과 화해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자신의 경제적·정치적 이익을 위해 갈등을 증폭하는 이들의 거짓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혐오와 욕망의 대물림 속에서 교회가 거룩한 공동체로 변화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며 최근 불거진 명성교회 세습 논란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NCCK는 정당한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는 이들과 사회적 약자, 소수자들이 삶의 주체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협성신학대를 졸업하고 감리교신학대학교 대학원에서 선교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상임회장과 협성신학대학교 신학동문회장 등을 지냈고, 인천 남동구 영광교회에서 목회 활동 중이다.

NCCK 회장 임기는 1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