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와 교류협력 강화 업무협약 체결
한국철도,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와 교류협력 강화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가 11일 서울사옥에서 중국철도와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루동푸(陸東福)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 회장·오른쪽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제공: 한국철도) ⓒ천지일보 2019.11.11
한국철도가 11일 서울사옥에서 중국철도와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루동푸(陸東福)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 회장,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제공: 한국철도) ⓒ천지일보 2019.11.11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11일 서울사옥에서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와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철도가 중국 철도기관과 맺는 첫 번째 협정으로 두 기관은 ▲유라시아 철도화물운송 협력과 경쟁력 강화 ▲철도발전을 위한 인적·기술적 교류와 공동 연구 ▲제3국 철도시장 개척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또한 한국철도는 ▲중국철도와 교류 정례화 ▲국제기구 활동협력 ▲교육과정 운영 등 실무적인 교류방안에도 뜻을 모았다.

지난 10일 방한한 중국철도단은 부산역 항만물류시설과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을 방문하고 KTX를 시승하는 등 철도물류환적시설과 고속철도운영시스템을 시찰하며 상호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CR: China Railway)는 국무원 산하 국유기업으로 18개의 철도 운영 및 유지보수 회사와 17개 자회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직원 204만여명, 2017년 기준) 중국철도의 고속선 길이는 2만 9천여㎞로 세계 고속철도의 60%에 이르며 연간 전체 철도 수송인원은 31억여명이다.

루동푸(陸東福) 중국철도단 회장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친환경적인 철도는 중국과 한국의 미래 경제성장을 견인할 동력이다”며 “중장기적인 철도건설계획에 함께 참여하고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가자”고 말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세계 최대의 중국 고속철도 인프라가 한국과 세계철도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중국의 규모와 한국의 운영기술이 협력해 제3국 철도시장 진출에도 앞장서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