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일관계 정상화되면 지소미아 연장 검토”
정의용 “한일관계 정상화되면 지소미아 연장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문제에 대해 10일 “한일관계가 정상화된다면 정부로서는 지소미아 연장을 다시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한 합동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입장을 일본에 누차 설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이견을 이유로 일본이 우리에 대해서 수출 통제 조치를 취한 것은 다 잘 알실 것”이라며 “일본이 안보협력상 신뢰가 없다며 수출통제 조치를 시행했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 지소미아를 연장할 수 없었다는 정부 입장을 국민도 이해하실 것”이라고 했다.

정 실장은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일본과 군사정보 교류가 완전히 차단되는 건 아니고, 우리 안보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 간 추진돼야 할 사안이며, 한미동맹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보고 있다”며 “물론 미국이 한일 양국이 모두 미국에는 중요한 동맹이기 때문에 어떠한 협력을 해준다면 우리 정부로선 대환영”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