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고·자사고 일괄폐지 계획에 자사고 교장단 강력 반발
외고·자사고 일괄폐지 계획에 자사고 교장단 강력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자교연)가 7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백주년 기념관에서 ‘교육부의 자사고·특목고 일괄폐지 정책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7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자교연)가 7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백주년 기념관에서 ‘교육부의 자사고·특목고 일괄폐지 정책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7

“‘마녀사냥’ 하듯 여론몰이해”

“일괄폐지 정책 잘못 밝혀야”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한꺼번에 일반고로 바꾸겠다는 정부 계획이 발표되자 해당 학교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자교연)는 7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백주년 기념관에서 ‘교육부의 자사고·특목고 일괄폐지 정책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2025년 자사고 일괄폐지정책은 공정성을 가장한 획일적 평등으로의 퇴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정치적 이해득실만을 고려해 교육 정책의 일관성을 해치고 공교육의 근간을 뒤흔드는 정부의 폭거”라고 비난했다.

김철경 자교연 회장(대광고 교장)은 자사고 등이 ‘고교 서열화의 원인’이라는 정부의 지적에 대해 “자기 주도적인 학생들의 열정과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교육을 실천하는 우리 자사고의 교육 현장을 도외시한 터무니없는 모함에 불과하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자사고가 설립 이념, 건학 이념대로 충실하게 사학의 자주성과 자율성을 유지하면서 건전하게 교육 성과를 나타내도록 하는 지원 정책으로 전환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이익이며 마땅히 국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와 교육청은 이미 2019 평가 기준을 대폭 올려 24개 평가 대상 자사고 중 10곳에 대해 재지정을 취소한 바 있다.

자교연은 “자사고는 그동안 정부의 끊임없는 고사전략에도 굴하지 않고 주어진 교육정책의 틀 안에서 인재양성을 위해 정정당당하게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단순히 적폐로 단정하고, 자사고 일괄폐지를 강행할 시 교육특구의 부활과 함께 사교육의 영향력이 더욱 막강했던 잘못된 과거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교육의 병폐, 획일적 평등으로의 퇴행성 교육 질환을 다시 앓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일관성 있는 정책이라고는 2017년 11월 교육부에서 발표한 자사고의 폐지 3단계 로드맵뿐”이라며 “서울 자사고는 학생·학부모·동문·교육단체 등과 연합해 정부의 자사고 일괄폐지 정책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밝히고 끝까지 밝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국 국제고·외고 학부모연합회는 이보다 앞서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 정책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당사자인 학교·학생·학부모가 참여하는 어떤 공론화 과정도 없이 마치 ‘마녀사냥’ 하듯 여론을 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