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처럼 보이는 지옥”… 홍콩 취재 중 총맞은 英기자 기고
“도시처럼 보이는 지옥”… 홍콩 취재 중 총맞은 英기자 기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일 홍콩 프린스에드워드역 지하철에서 경찰이 시위대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분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달 1일 홍콩 프린스에드워드역 지하철에서 경찰이 시위대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분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를 취재 중인 영국 국적의 프리랜서 여행기자 겸 작가 토미 워커가 홍콩 시위 현장을 “도시처럼 보이는 지옥”이라고 묘사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워커는 뉴질랜드 매체 뉴스닷컴 기고를 통해 홍콩에서 직접 경험한 격렬한 시위 상황과 경찰의 진압 과정을 생생하게 상황을 전했다. 

워커는 지난달 29일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벌어진 시위 현장을 취재하다가 홍콩 경찰이 쏜 고무총탄에 복부와 이마를 맞아 치료 받았다.

그는 시위 현장이 거리를 가득 채운 최루탄 여기 때문에 경찰들의 시위 진압용 방패도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며 “완차이 거리는 붉은색으로 변했고, 화염병은 경찰을 향해 높이 치솟았다”고 전했다.

워커는 “동료 기자들과 나는 빛을 반사하는 재킷을 입고 있었지만 경찰들이 두꺼운 연기를 앞에 두고 맹공을 퍼부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을 취재하던 ‘수아라 홍콩뉴스’ 기자 베비인다도 오른쪽 눈에 고무총탄을 맞아 영구 실명했다.

워커는 시위대에 대한 홍콩 경찰의 무분별 대응을 우려했다. 그는 “경찰들은 산발적이고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하고 있는 것이 분명했다. 경찰들의 부주의한 사격이 증가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10-11 20:32:55
잡힌 사람 1/3은 미성년자라던데 중국 진짜 가차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