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검찰, 나경원 ‘불체포특권’ 뒤에 숨는다면 소환 없이 기소해야”
평화당 “검찰, 나경원 ‘불체포특권’ 뒤에 숨는다면 소환 없이 기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9

“檢, 나경원 ‘의원 감금’ 지시 정황 확보”

한국당의 檢소환 불응엔 “검찰수사 유린”

“당당하다면 수사·재판 통해 혐의 벗어나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민주평화당이 8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의 강제소환이 어려울 경우 소환 없는 기소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당 김명삼 상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히면서 “검찰이 나 원내대표의 지시로 의원 감금, 회의장 점거, 회의 방해, 의안탈취·훼손 등이 이뤄졌다는 정황을 확보한 만큼 사안이 매우 중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자한당 지도부의 교사로 폭력이 자행된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는 것을 예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상임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이 검찰의 소환에 불응한 데 대해선 ‘검찰수사 유린’이라고 규정하고 “불법에 평화적으로 저항한 것은 무죄라는 황교안식 궤변 논리라면 폭력연루 의원들은 당장이라도 검찰수사와 재판을 통해 혐의를 벗어나면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검찰소환은 정치탄압이라고 불체포특권을 이용해 버티면서 내년 총선까지 어물쩍 넘어갈 요량으로 꼼수를 부리는 것은 법치 유린 세력이고 치외법권 집단”이라고 일갈했다.

현재 검찰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감금 사건 관련해 나 원내대표의 지시 정황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