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방사청 “F-35A 스텔스기 연말까지 5대 추가 인도”
[2019국감] 방사청 “F-35A 스텔스기 연말까지 5대 추가 인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7일 오후 대구시 동구 대구공군기지에서 제71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가 열렸다.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가 1일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천지일보 2019.10.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7일 오후 대구시 동구 대구공군기지에서 제71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가 열렸다.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가 1일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천지일보 2019.10.1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방위사업청(방사청)이 공군 전략무기로 사용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를 연말까지 5대 더 인도한다고 밝혔다.

7일 경기 과천 방위사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업무 보고에서 방사청은 방위사업 추진 내용을 발표하면서 이처럼 전했다.

F-35A는 스텔스 기능을 갖춘 5세대 전투기로 최대속력 마하 1.8, 전투반경 1093㎞에 이르며,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 정밀유도탄 등으로 무장할 수 있다.

특히 F-35A는 적지에 은밀히 침투해 핵무기 시설 등에 선제 타격할 수 있는 전략 무기다.

F- 35A는 지난 3월말 2대가 공군에 인도된 것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총 8대가 인계됐다. 연말까지 13대가 도입된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군은 차세대 전투기(FX) 1차 사업 기종으로 F-35A를 선정해 오는 2021년까지 총 40대를 보유하게 된다.

FX 2차 사업에 대해서 방사청은 2021년부터 5년간 추진할 예정이며 3조 990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방사청은 “현재 국방부 소요 검증을 진행 중으로 검증 결과에 따라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수립한 후 사업 타당성 조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0-07 18:35:38
일본에 여러대 있는 정찰 위성은 언제 하는지

박상운 2019-10-07 17:00:39
중간에 누가또 해먹는건 아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