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현대차·벤츠 등 수입·제작차 20만여대 리콜
한국GM·현대차·벤츠 등 수입·제작차 20만여대 리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카타 에어백 장착으로 리콜되는 GM 올란도.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다카타 에어백 장착으로 리콜되는 GM 올란도.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국토교통부가 한국지엠(GM),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등 9개 자동차 업체가 제작, 수입·판매한 41개 차종 20만 470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한국GM, 토요타코리아, 벤츠코리아 3개사가 수입·판매한 16개 차종 19만 5608대가 ‘타카타 에어백’ 장착으로 리콜된다. 해당 차량은 GM 크루즈, 아베오, 올란도, 트랙스 등 4개 차종 19만 4000여대, 토요타 렉서스 SC430 58대, 벤츠 330CDI·E300·SLS AMG 등 836대 등이다.

이들 차종에 설치된 다카타 에어백 모듈의 인플레이터(팽창장치)가 에어백 전개 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와 별개로 벤츠 GLE 300d 4Matic 5대에서 연료탱크와 주입 파이프 간 용접 결함이 발견됐고 벤츠 GLE 300d 4Matic 등 3개 차종 7개에서 사용자 매뉴얼상 머리지지대 조정 방법 설명이 누락됐다.

해당 차량과 관련해 한국지엠은 지난 9월 20일부터, 토요타는 9월 26일부터, 벤츠는 차종에 따라 9월 27일, 이달 14일부터 해당 부품을 교체할 수 있다.

이외에도 결함이 발견돼 리콜 대상이 된 차량이 있다.

휠 너트 결하로 리콜되는 현대차 베뉴.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휠 너트 결하로 리콜되는 현대차 베뉴.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현대자동차에서 판매한 베뉴 등 4개 차종 2676대는 훨 너트 부실 결합으로 운행 시 휠이 빠질 가능성이 확인됐으며, i30 55대는 하이빔 보조(HBA) 표시등의 LED가 장착되지 않아 계기판 표시등이 점등되지 않는 현상이 확인돼 리콜 대상이 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달 27일부터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서비스협력사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XC60 D5 AWD 3533대는 연료소비율 과다 표시로 자동차관리법을 위반해 소비자에 대한 경제적 보상을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이달 21일부터 볼보 공식 홈페이지에서 보상금 신청을 받는다. 국토부는 볼보에 추가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Golf A7 1.6TDI BMT 4740대는 변속레버 P단이 작동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됐다. 지난달 27일부터 전국 폭스바겐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추가 부품을 설치하는 리콜을 받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레인지로버 이보크 D180 등 5개 차종 464대(판매전 267대 포함)는 창유리 워셔 펌프 퓨즈 결함으로 겨울철 워셔액이 분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달 4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자동기어 변속레버 모듈 결함으로 리콜되는 골프 A7.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자동기어 변속레버 모듈 결함으로 리콜되는 골프 A7. (제공: 국토교통부) ⓒ천지일보 2019.10.1

이번 차량 결함에 대해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을 안내해야 하며, 리콜에 앞서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관련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본인 소유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하려면 국토부 자동차리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