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비당권파 “하태경 징계 원천무효… 고수시 중대결단”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하태경 징계 원천무효… 고수시 중대결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김수민 의원, 이동섭 의원 등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김수민 의원, 이동섭 의원 등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4

비당권파 의원 15명 기자회견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15명이 24일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는 부당하며 원천 무효라고 거듭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 등 15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면서 “하 의원의 발언이 나온 뒤 넉 달이 지나서 뒷북 징계를 내린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징계가 ‘추석까지 당 지지율이 10%를 넘지 않으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손학규 대표의 약속을 지키라는 요구가 터져 나온 직후 결정돼 반대파를 제거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손 대표가 하 최고위원에 대한 부당한 징계를 끝내 고수해 당을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상황으로 몰고 간다면, 우리 국회의원들은 중대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정치력으로 풀어야 한다”며 “손 대표는 윤리위원회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할 것이 아니라 직접 나서 갈등 수습을 위해 당원들을 설득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직후 ‘중대한 결단’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안철수계 이태규 의원은 “여러 가지 논의가 있지만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긴 그렇다”며 즉답을 피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9.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