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결항 속출한 제주공항, 7시부터 속속 운항재개
태풍에 결항 속출한 제주공항, 7시부터 속속 운항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지나간 22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일부 항공편 운항이 재개되자 이용객들이 몰려 들어 활기를 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지나간 22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일부 항공편 운항이 재개되자 이용객들이 몰려 들어 활기를 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주에 668㎜의 비를 퍼부은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인해 결항이 속출했던 제주공항이 서서히 정상화되고 있다.

22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오후 7시께 제주에 도착한 김포발 이스타항공 ZE225편을 시작으로 결항됐던 항공기 운항이 재개됐다. 제주공항으로 운항을 다시 시작한 항공편은 국내서 81편(출발 36편, 도착 45편), 국제선 14편(출발 9편, 도착 5편) 등 모두 95편이다.

이날 오전 1시께 제주 육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되면서 제주공항의 모든 항공기가 결항됐었다. 결항 규모는 오전 6시 30분 제주에서 김포로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 OZ8900편 등 국내선(출발 182편, 도착 177편)과 국제선(출발 17편, 도착 19편) 총 395편에 달했다. 결항은 속속 풀리고 있지만 제주공항은 여전히 태풍 및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17호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약 110㎞ 해상에서 초속 35m(시속 126㎞)로 북동쪽으로 이동하며 제주도를 강타하고 지나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이날 오후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 등은 23일 오전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되며 강풍으로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권에 있는 22일 오후 제주시 이도이동 자동차 도로 중앙분리대가 태풍의 영향으로 쓰러져 있다.(사진: 독자 강봉만 씨)ⓒ천지일보 2019.9.2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권에 있는 22일 오후 제주시 이도이동 자동차 도로 중앙분리대가 태풍의 영향으로 쓰러져 있다.(사진: 독자 강봉만 씨)ⓒ천지일보 2019.9.22

#제주공항 결항 #태풍 피해 #태풍 타파 피해 속출 #태풍 위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