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기원, 일본수출규제 피해지원 ‘기술자문단’ 운영
울산과기원, 일본수출규제 피해지원 ‘기술자문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과학기술원 기술자문단 운영. (제공: 울산과학기술원) ⓒ천지일보 2019.9.17
4대 과학기술원 기술자문단 운영. (제공: 울산과학기술원) ⓒ천지일보 2019.9.17

‘반도체’ 중심 120명 규모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울산과학기술원(UNIST)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반도체 산업 등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UNIST 기술자문단은 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항공, 전자컴퓨터, 장비서비스, 경영지원의 총6개 분과 120명의 연구진으로 구성됐다.

4개 분과(첨단소재, 에너지화학, 기계항공, 전자컴퓨터)는 UNIST 이공계열 교수진으로 이뤄졌고, 장비서비스 분과는 UNIST 연구지원본부(UCRF) 기술진이, 경영지원 분과는 기술사업화 전문가가 참여한다.

UNIST 기술자문단은 지난달 출범한 ‘미래반도체 연구센터(FUST)’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자문단장은 미래 반도체 연구센터장인 정홍식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맡았다.

이 연구센터는 반도체 분야에서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한일 무역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반도체 산업을 지원한다.

반도체 기술을 중심으로 꾸려진 자문단인 만큼 기술 자문 범위도 구체적이다.

원천 신소재 개발, 국산화, 공정·분석 평가, 교육 지원 등 각 분야에 특화된 교수진과 기술진이 자문단에 참가한다.

특히 연구지원본부에 구축된 나노 소자 팹은 반도체 전 공정을 지원할 수 있는 세계 수준의 장비를 보유해 반도체 원천 소재 기술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 단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면서 향후 반도체 분야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UNIST 기술자문단은 애로기술을 접수받고, 적절한 연구진과 장비를 연결해 줄 계획이다.

자문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기술자문 신청서를 작성한 후 UNIST 산학협력단 기업혁신팀으로 이메일 제출을 하면 된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을 비롯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 3개 과학기술원도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