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목함지뢰로 다리 잃었는데 공상? 진짜 영웅 푸대접하는 나라”
김영우 “목함지뢰로 다리 잃었는데 공상? 진짜 영웅 푸대접하는 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왼쪽)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북한 목선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왼쪽) 북한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북한 목선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로 인해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중사에 대해서 전상이 아닌 공상 판정을 내렸다고 한다”며 “범죄 피의자는 장관이 되고 나라의 진짜 영웅은 푸대접 하는 나라,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추구하는 대한민국인가”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1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 중사가 적과의 교전이나 이에 준하는 작전 시에 입은 상해가 아니라, 교육이나 훈련 중에 상해를 입었다고 해석한 것”이라며 “도대체 국가보훈처는 나라의 영웅을 이렇게 푸대접해도 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보훈처는 국가유공자법에 관련 규정에 없다는 입장이라고 한다”며 “그러나 군 인사법 시행령 전상자 분류기준(제60조 23)에는 적이 설치한 위험물에 의해 상이를 입거나 적이 설치한 위험물 제거작업 중 상이를 입은 사람이라고 정확하게 명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보훈처는 목함지뢰가 북한이 설치한 위험물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싶은 거 아닌가”라며 “국가보훈처는 결국 북한 김정은의 눈치를 보려니까 나라의 영웅을 이렇게 푸대접하게 된 거 아닌가”라고 했다.

김 의원은 “각종 특혜와 특권, 편법과 탈법을 저지른 범죄 피의자는 버젓이 나라의 법무장관이 되는 나라, 적이 설치해 놓은 지뢰에 두 다리를 잃은 애국 청년이 무시되는 나라, 이것이 진정 문재인 정권이 추구하는 사람이 먼저인 세상인가”라며 “국가보훈처가 이토록 나라의 영웅을 무시하는 북한 눈치 보기 기관으로 전락한다면 즉시 해체되는 것이 맞다. 국가보훈처장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즉각 물러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