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 미납통행료 대행 편의점서 납부
도로공사, 고속도로 미납통행료 대행 편의점서 납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변상훈 한국도로공사 영업본부장(왼쪽)이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도로공사) ⓒ천지일보 2019.8.21
지난 20일 변상훈 한국도로공사 영업본부장(왼쪽)이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도로공사) ⓒ천지일보 2019.8.21

차량번호와 본인확인 후 미납금 조회 및 결제 가능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오는 23일부터 전국 1만 3000여 곳의 GS25 편의점에서 고속도로 미납통행료 조회 및 납부가 가능해져, 기존 단말기 구매·A/S 등과 함께 하이패스 관련 종합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본인확인을 거치면 차량번호로 고속도로 미납통행료가 조회되고 미납금이 있으면 현금·카드로 즉시 납부할 수 있다.

하이패스 단말기는 GS25 편의점 8000여 곳에서 판매중이며 지난 1월부터 단말기 모델을 1종류에서 유·무선, 룸미러형태 등 4종류로 늘려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편의점 판매 단말기(4종)의 경우 편의점 택배를 활용한 A/S접수도 가능한데 편의점에서 단말기 제조사로 택배를 발송하면 수리 후 다시 거주지로 보내주고, 1년 미만의 단말기는 택배비가 무료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전국에서 운영중인 20개 하이패스센터의 업무를 편의점에서도 할 수 있도록 하이패스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GS25 편의점 중 우수지점 500곳을 선정해 ‘하이패스센터 대행 편의점’으로 인증하고 현판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 20일 한국도로공사와 GS리테일은 미납통행료 조회·납부, 하이패스센터 대행 편의점 선정 등의 내용을 담은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민들이 가까운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다양한 하이패스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