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발사체 관련 긴급 NSC 상임위 회의
靑, 北발사체 관련 긴급 NSC 상임위 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출처: 연합뉴스) 2019.8.11

文대통령은 발사 직후부터 보고받아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북한이 16일 또다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청와대가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청와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긴급 NSC 상임위 회의를 시작했고 회의는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이번 NSC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발사체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받고 있다고 전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전경 ⓒ천지일보 2019.2.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전경 ⓒ천지일보 2019.2.21

앞서 합동참모본부(합참)는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발사 후 엿새 만이자, 지난달 25일 이래 6번째 도발이다.

북한은 최근 개발한 신형 단거리 미사일과 신형 방사포를 계속 실험하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