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개특위 위원장에 홍영표 선임… 심상정 “선거제 개혁 의지 보여줬다”
與, 정개특위 위원장에 홍영표 선임… 심상정 “선거제 개혁 의지 보여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7.21

“이번 주초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 내려놓겠다”

한국당, 1소위 위원장 요구 “국민 속이는 것”

“日경제보복, 외교적 해결 우선… 안이한 대응"

“한국당, 작은실리라도 챙기자? 낡은 식민사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더불어민주당이 홍영표 의원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으로 선임한 것과 관련해 “선거제 개혁에 대한 의지를 실은 결정”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주 초에 국회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 자리를 넘겨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또 “홍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도 선거제 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진 분”이라면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하기까지 저와 야3당의 좋은 파트너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번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통보는 국회 관행과 정치 문법으로서는 수용하기 어려운 무례한 일이었지만, 선거제 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언급한 ‘선거제 개편을 다루는 제1소위원장을 한국당이 다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정개특위 연장이라는 외피를 쓰고 선거제 개혁을 좌초 시키려는 재구성이다. 수용하기 어렵다”고 난색을 표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법안 등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29일 시도하기로 한 가운데,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지정 저지 농성을 벌이는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바닥에 앉아 있다. ⓒ천지일보 2019.4.3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법안 등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29일 시도하기로 한 가운데,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지정 저지 농성을 벌이는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바닥에 앉아 있다. ⓒ천지일보 2019.4.30

심 대표는 이날 정치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히면서 상당 시간을 한국당 비판에 할애했다.

일본의 對한국 수출규제 대응책과 관련해선 “일본의 전략적 도발이 진행되는 지금 특사 파견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우선하는 것은 대단히 안이한 수세적 대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주장은 일본에 비해 우리가 약자임을 전제로 작은 실리라도 챙기자는 것”이라며 “그런 낡은 식민 사관의 잔재와 비루함, 나약함이야말로 일본의 추가 도발을 유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야가 추경 처리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등을 놓고 국회 의사일정을 합의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당장 조건 없이 추경과 일본 무역보복 규탄·철회를 위한 결의문 의결 등 관련 특위 구성이 이뤄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의 내년 총선 전략을 두고서는 “제1의 목표는 다수의 지역구 출마자를 당선시켜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는 것”이라며 “민주당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구체적 전략으로는 정의당 소속 초선 의원 5명 전원 재선, 개방형 경선제도 도입,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 비판과 대안 제시를 위한 그린뉴딜경제위원회 발족, 청년 대변인 발탁 등 4가지를 제시했다.

특히 심 대표는 그린경제뉴딜위원회를 8월에 발족할 계획이라면서 “소득주도성장은 이미 후퇴했다. 혁신 성장은 기존의 재벌 대기업 위주 성장전략으로 회귀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이)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에 대한 비판적 검토를 국민과 해내고, 구체적인 산업 로드맵도 제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일본 맥주, 라면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365싱싱마트에 일본제품 판매 중단 안내문이 불어있는 모습. ⓒ천지일보 2019.7.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일본 맥주, 라면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365싱싱마트에 일본제품 판매 중단 안내문이 불어있는 모습. ⓒ천지일보 2019.7.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